Skip to Content
Sitemap

직무스토리

공사관리팀 대리 철골공사담당

Q1) 대우에스티에 입사한지 얼마나 되셨나요?

 

                     A. 2014년에 대우에스티에 입사하여 입사 2년차입니다.

 

 

 

Q2) 현재 대우에스티에서 어떤 업무를 하고 있나요?

 

                    A. 현재 대우에스티에서 공사관리를 맡고 있어요.

                         공사관리는 설계부터 진행을 하게 되요. 규모가 어느 정도 되면 현장에 나가야 해요.

                         건설사부터 베이직을 받아 샵으로 거치는데 샵에 필요한 것들을 상세를 하여

                         설치, 납입, 완료의 스케줄에 따라 시공사와 대우에스티와 연결하는 다리역할을 하죠.

                         제작이 완료되면 공사관리가 들어가기 시작해요.

                         결론적으로 시공사와 조율하는 역할을 주로 하게 되요.

 

 

 

Q3) 대우에스티에 있으면서 기억나는 현장이 있나요?

 

                    A. 작년 보령 엘엔지 터미널에 파이프 들어가는 현장이 있었어요.

                        현장에 투입되면 우선적으로 도면을 봐야하죠.

                        도면자체를 보는 것도 어렵지만 도면만 보고 머릿속으로 상상해서 세워 올려야하죠.

                        저는 공사 중기부터 투입되어 도면 보는 것이 조금 아쉬웠던 기억이 있어요.

 

 

 

Q4) 대우에스티에서 공사관리를 하며 어려운 점이 있었을 텐데, 어떻게 해결하셨나요?

 

                    A. 공사관리만 경력이 4년이지만 이 경험으로만 필요한 능력들이 채워지지 않아요.

                         공사관리에 필요한 모든 것들은 경험에서부터 배울 수 있어요.

                         그래서 현장에서 고민이 생기면 팀원들에게 이야기하면

                         팀장님께서 조언을 해주는 포인트가 있어서 해결되기도 해요.

                         또 공장현장끼리의 의견교환할 수 있는 시간이 있어요.

                         일주일에 한 번씩 회의가 있을 때 문제를 공유하면

                         비슷한 문제를 경험하고 해결해 본 동료들이 있어 조언을 해주시죠.

 

공사관리 1.jpg

 

Q5) 대우에스티에서 공사관리의 업무를 하면서 어떤 능력이 필요하다고 느꼈나요?

 

                     A. 공사관리 업무를 하면서 느낀 필요한 스킬은 여러 가지가 있어요.

                          공사가 순서대로 진행되는 것에 대해 알고 있어야 해요.

                          거기에 어떤 시점에서는 어떤 문제가 있는지 바로 알 수 있도록 경험이 필요하죠.

                          또 공사에 대한 폭넓은 방법과 자료 제고에 대해 제한의 폭이 있는데

                          이것을 어떻게 해결해야하는지에 대한 생각을 할 줄 알아야 해요.

                         공사파트는 현장으로 쪼개지기 때문에 일반 사무직과는 달라요.

                         사수개념이 없고 단독으로 이루어져요. 그렇기 때문에 책임감도 필요해요.

 

 

 

Q6) 대우에스티에서 근무하면서 어려웠던 점은 무엇이 있나요?

 

                       A. 이전에 근무하던 곳에서는 공사진행 위주로 업무를 맡아 공정 맞춰 진행하는 것이 최우선 이었죠.

                            똑같은 공사 관리지만 대우에스티에서는 원가관리를 같이 해요.

                            원가관리까지 신경을 써서 지침을 받아 수행해야하기에 해야 할 것이 많고

                            자제부터 설치, 제작 쪽까지도 함께 신경 써야 하더라구요.

                            대우에스티에서 일하면서 단순한 공사 관리자가 아닌

                            내가 어떤 판단을 하고 어떤 결정을 했을 때 손해를 보고 이익을 보는지 알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Q7) 대우에스티에 입사하는 신입사원들은 현장으로 바로 투입이 가능하나요?

 

                    A. 저희 팀은 업무를 단독으로 수행하지만 신입사원은 어려운 감이 없잖아 있어요.

                        공사관리에 필요한 스킬들은 공장에서는 배울 수 있기는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규모가 큰 급들은 보조로 나가게 되고요.

                        공사, 공무로 나가 현장소장으로 해서 전체적으로 배울 수도 있어요.

 

 

 

Q8) 어떤 이유로 대우에스티에 입사하게 되었나요?

 

                     A. 동종업계 중 대우에스티가 상위클래스이기도 하구요.

                          동종업계에서 손꼽히는 회사에 근무했지만 대우에스티와 업무적으로 차이가 있어요.

                          연간 소화하는 업무가 이전에 근무하던 곳이 훨씬 많았어요.

                          그런데 복지는 대우에스티가 훨씬 좋죠.

 

 

 

Q9) 대우에스티 입사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하셨나요?

 

                    A. 대우에스티에 입사하려고 개인적으로 면접자료를 따로 준비했었어요.

                        그리고 제가 경험했던 것과 제가 할 수 있는 것들을 토대로

                        대우에스티에서는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를 고민했어요.

 

공사관리 4.jpg

 

Q10) 어떤 이유로 본인이 대우에스티에 입사할 수 있었다고 생각하나요?

 

                     A. 우선적으로 대우에스티에서 필요로 했던 자리에

                          제가 적절한 경험과 전문적인 능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그 자리에 필요한 경험이 있었기 때문에 선택되었다고 생각하고

                          거기에 남들과는 다른 해외현장 경험이 있다는 것이 컸을 거라고 생각해요.

                          저랑 같이 지원했었던 분들은 대부분 국내에서 근무하였었고 철골, 강교 쪽을 하시는 분이 있었었죠.

 

 

 

Q11) 대우에스티 입사 전, 어떤 일을 하셨나요?

 

                      A. 대우에스티에 입사하기 전에도 직무는 비슷한 일을 했어요.

                           대우에스티 외 동종업계에서 손꼽히는 곳에서 일했었죠.

                           이전에 일했던 곳은 카타르 현장에서 일을 했었어요.

 

 

 

Q12) 해외 근무 경험이 있다고 하셨는데 외국 현장과 국내 현장의 다른 점이 있나요?

 

                      A. 네. 일단 스펙이 달라요. 조직도에서 많이 차이가 나죠.

                          소수의 한국인과 다른 나라의 인력들이 함께 일하게 되요.

                          그들 나름대로의 민족성이 있어요.

                          해외에서 일하면서 한국과는 다르게 기후를 고려하게 되었어요.

                          해외에서 근무하려면 근무환경들을 사전에 파악하는 것이 필요해요.

 

 

 

Q13) 대우에스티에서 해외 현장으로 파견한다면 갈 생각이 있나요?

 

                      A. 해외현장은 처음하기도 하고 낙후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대부분 안가려고 해요.

                           대우에스티에서도 해외 공사 현장이 있어요.

                           만약 해외 현장으로 파견된다면 저는 갈 생각이 있어요.

                           업무적으로 외국현장은 나라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우에스티가 해외에서 하고 있는 곳은

                           우리나라와 대체로 비슷한 곳이에요. 기후도 비슷하구요.

                           국내에 있지만 대우에스티 해외 현장을 알아봤어요. 그곳의 현지인들 특성이나 문화 같은 것은 알고 있죠.

 

공사관리 6.jpg

 

 

Q14) 대우에스티에서의 본인의 계획은 어떻게 되나요?.

                      A. 개인적으로 자격증 시험을 봐서 자격증 취득하고 싶어요.

                          (건축자격증, 용접사, 건축 기술사)

 

 

 

Q15) 대우에스티에 바라는 점이 있나요?

 

                      A. 대우에스티에서는 희망 사항을 반영해 주시더라구요.

                           그래서 처음에는 현장에 대한 경험을 찾을 수 있도록 조그만한 것부터 먼저 주시죠.

                           제가 체육관이나 플랜트 등 지상층은 거의 다 해봤는데 지하층은 경험이 적어

                          지하층 공사가 있다면 수행해보고 싶어요.

 

 

 

Q16) 대우에스티에 입사하려는 지원자들이 준비해야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A. 일단 편견을 버리는 것이 필요해요.

                            그렇기 위해선 현장을 한번 방문해야겠죠.

                            현장조율을 위해 시공사와의 커뮤니케이션 때문에 현장 경험이 있으면 좋을 것 같아요.